제목 삼성전자·현대기아차 등 25개 대기업, 동반성장 ‘최우수’ 등급
등록일 2016.06.30 조회수 8990

삼성전자, SK텔레콤, 현대기아차, LG전자 등 25개 대기업이 지난 한 해 동안 중소기업과의 상생에 힘쓴 ‘동반성장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반면, 홈플러스 등 21개 대기업은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동반성장위원회는 30일 서초구 반포동 팔래스호텔에서 제41차 회의를 열고 133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 2015년 동반성장지수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동반성장지수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대기업의 상생 노력과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로, 지난 2011년 도입돼 올해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평가가 진행됐다.

올해 가장 높은 등급인 ‘최우수’ 등급 기업은 25곳이었으며, ‘우수’와 ‘양호’ 등급이 각각 41곳과 46곳, 가장 낮은 ‘보통’ 등급 기업은 21곳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우수등급을 받은 25개 기업은 기아자동차, 두산중공업,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전자, 삼성SDS, 유한킴벌리, 코웨이, 포스코, 현대다이모스, 현대미포조선, 현대자동차, 현대제철, CJ제일제당, KCC, KT,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전자, LG화학, LG CNS, SK(舊 SK C&C), SK종합화학, SK텔레콤(가나다순) 등이었다.

특히 삼성전자는 5년 이상, SK종합화학과 SK텔레콤은 4년 이상, 기아자동차, 코웨이, 현대자동차는 3년 이상 최우수등급을 받아 ‘최우수 명예기업’이 됐다. 이번에 최우수 명예기업이 된 6개사에게는 다음연도 동반성장지수 평가결과가 ‘우수’일 경우 ‘최우수’ 등급으로 인정되며, 최우수등급과 동일한 인센티브가 부여된다.

우수 등급을 받은 41개 기업은 네이버, 농심, 대림산업, 대상, 두산인프라코어, 롯데백화점, 롯데제과, 롯데푸드, 르노삼성자동차, 만도, 삼성물산(건설),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중공업, 삼성SDI, 신세계백화점, 아모레퍼시픽, 유라코퍼레이션, 이래오토모티브시스템(舊한국델파이),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테크윈, 현대건설, 현대로템, 현대모비스, 현대백화점, 현대삼호중공업,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엘리베이터, 현대오토에버, 현대위아, 현대중공업, 현대파워텍, 현대힘스(舊힘스), 효성, GS건설, GS홈쇼핑, LG이노텍, LG하우시스, LS산전, LS전선, SK건설, SK하이닉스 등이었다.

양호 등급을 받은 46개 기업은 경신, 계룡건설, 남양유업, 농협유통, 대덕전자, 대우건설, 대한항공, 동원F&B, 두산건설, 두산엔진, 롯데건설, 롯데마트, 롯데슈퍼, 롯데케미칼, 롯데홈쇼핑, 매일유업, 빙그레, 삼성물산(패션), 성우하이텍, 쌍용자동차, 오뚜기, 오씨아이, 이랜드리테일, 이랜드월드, 이마트, 코닝정밀소재, 코리아세븐, 코오롱글로벌, 태영건설, 포스코건설, 한국미니스톱, 한국지엠, 한온시스템(舊한라비스티온공조), 한진중공업, 한화건설, 한화케미칼, 해태제과, 현대산업개발, 현대홈쇼핑, 희성전자, BGF리테일, CJ오쇼핑, GS리테일, KCC건설, LF, LS엠트론 등이었다.

가장 낮은 보통 등급을 받은 21개 기업은 금호석유화학, 다스, 대우조선해양, 덕양산업, 부영주택, 삼립식품, 삼양사, 서연이화(舊한일이화), 서울반도체, 에스앤티모티브, 엠코테크놀러지, 오리온, 지멘스, 코오롱인더스트리,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태광산업, 하이트진로, 한국쓰리엠, 한국야쿠르트, 한솔테크닉스, 홈플러스 등이었다.

이 가운데 에스앤티모티브와 태광산업, 한국쓰리엠, 한솔테크닉스 등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가장 낮은 등급을 받았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정보통신 부문에서 평가 대상 기업 7곳 중 삼성SDS, KT, LG유플러스 등 6곳이 최우수등급을 받아 전반적으로 좋은 결과를 보였으며, 식품 부문에서는 지수 평가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CJ제일제당이 최우수등급을 받았다.

유통 부문은 백화점 4곳 가운데 3개사가 우수 등급을 받고, 홈쇼핑사 4곳 가운데 1곳이 우수, 3곳이 양호 등급을 받는 등 전반적으로 지난해보다 나은 성적을 보였다. 지난해에는 백화점 1곳만 우수 등급을 받았으며, 홈쇼핑사는 우수 등급이 없었다.


보도일자 : 2015.6.30 / 보도언론사 : 연합뉴스, 매일경제, 전자신문, MTN 등